<호치민의 골목길>




베트남은 오토바이의 나라다.


도심지 어디를 가든 도로는 오토바이로 꽉 차있다.

차량 보급률도 낮고, 대중교통시스템이 아직 불완전하기 때문이다.

여행하는 사람에게는 이색적인 볼거리겠지만, 

베트남에서 생활을 하려면 끝도없는 오토바이의 물결에 나도 들어가야 한다.




<호치민에 살면 흔히 볼 수 있는 광경, 출처: 구글링>



  

 나는 호치민(Ho Chi Minh) 외곽에 인접해 있는 빈증(Binh Duong)시에 살고 있다. 

 

 이 곳은 공단지역이라 20피트 40피트 컨테이너를 싣고있는 대형 차량이 수없이 다니는데, 대부분의 도로가 1~2차선에 불과하여 트럭 한대가 길을 다 막고있고 그 틈새로 오토바이들이 위험천만하게 지나다녀야 하는 경우가 많다. 4거리에서는 서로 먼저 가겠다고 신호 무시하고 돌진하는 기사들이 많기 때문에 차량이 서로 뒤엉켜 한두시간씩 그냥 제자리에 서있는 경우도 매번 있는 일이다.


 직진 도로에서는 좌 우 인도에서 언제 갑자기 튀어나올지 모르는 오토바이들의 진입에 항상 경계하고 있어야 한다. 인도에서부터 속도를 확 내고 도로 진행방향과 직각으로 튀어나오곤 하는데, 그 와중에도 좌우를 살피지 않고 주행방향만 바라본다. 또는, 한껏 달리다 말고 갑자기 방향을 직각으로 틀거나, 속도를 갑자기 줄이면서 한손으로 문자를 주고받는 일도 많다. 여기서 오토바이를 운전하려면 도로가 막히지 않더라도 쉬지않고 튀어나오는 돌발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늘 안전거리를 두면서 방어운전을 거듭해야 한다. 


 베트남에서 오토바이를 랜트하는 비용은 저렴한 편이다. 나짱이나 다낭같은 여행지에서도 하루에 몇천원이면 기본형 스쿠터를 빌릴 수 있다. 절차도 간단한 편이고 오토바이 표면에 있는 사소한 기스같은 것엔 서로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 편이다. 라이선스 확인도 없다. 단지 교통경찰(공안)에 붙들리면 몇만원을 뜯기게 되니 주의가 필요하다. 이곳의 교통경찰들은 범칙자에게 아직도 언더머니를 당연한듯이 요구하는데, 그 사유는 주로 신호위반, 차선위반이다. 여러 차선의 도로에서는 가장 바깥 차선을 제외한 나머지 차선은 오토바이가 다니면 안되는 자동차 전용 차선인 경우가 대부분이고, 교통경찰이 가장 민감하게 잡아내는 것이 이것이니 주의해야 한다. 과장안하고, 오토바이 바퀴가 안쪽 차선을 스치기만 해도 잡아낸다.




<베트남의 교통경찰. 출처:구글링>



 

<호치민 여행온 브래드피트 부부: 핼멧을 안썼으니 벌금부과 대상.. ^^>



  베트남의 거리에서 주로 만나게 되는 오토바이의 가격대는 주로 백만~2백만원 사이다.

위의 사진에 브래드피트 부부가 타고 있는 것은 야마하 Nouvo, 가격은 2백만원 정도.

주로 혼다, 야마하가 대부분이며 3~4백만원대의 오토바이도 종종 눈에 띈다.

 베트남인의 한달 급여는 대부분 200~400$ 수준이므로 오토바이는 몇년치의 할부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오토바이 한대를 팔면 몇달치 급여에 해당하는 금액이 나오므로, 베트남 어딜가나 오토바이 도둑이 극성이다.

 CCTV 동영상을 보면, 정말 10초면 잠겨있는 오토바이 락을 풀고 시동을 걸어 유유히 사라지는 도둑을 볼 수 있다. 그래서 베트남인들은 오토바이를 집 안에 보관한다. 외출할 때에는 무조건 경비원이 서있는 주차장에 주차증을 받아 주차해야 한다. 주차증을 잃어버리면 오토바이를 찾아갈 수 없으니 주의. 이경우 경비원이 주차증 대신 오토바이 등록증을 요구하는데, 아주 깐깐한 편이다. 그렇다고 오토바이를 길 위에 세워둘 경우 도난확률이 높다.


 호치민이 있는 베트남 남부의 낡은 외곽지역, 농촌지역까지도 늘상 젊은이들로 붐비곤하니 한국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도로위는 위험해보이지만 오히려 많은 운전자가 돌발상황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별로 놀라지 않고 대처하고 있으니, 40km/s 의 기준 속도를 지키면서 조심히 달리면 막상 사고날 일은 별로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통일궁 분수, 호치민>


 


 베트남에도 계절이 있다. 


나는 베트남의 남쪽 도시인 빈증(Binh Duong)에 살고 있는데, 한국이 겨울일때는 여기도 선선한 편이다. 12~2월경엔 대부분 밤엔 쌀쌀하다고 느낄 정도다. 

하노이같은 북부 도시 사람들은 이 시기에 두꺼운 파카를 입고 다니기도 한다. 사파(Sapa)같은 북부 산간지역에는 눈이 내리기도 하니 북쪽 지역은 4계절이 있다 하겠다. 이런 곳의 체감 추위는 어마어마한데, 베트남 건물에는 난방시설이나 단열장치가 잘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10도 언저리로만 내려가도 동사하는 사람이 나오곤 한다. 대만에서도 6도 정도의 "한파"에 수십명이 얼어죽었다고 하니 남쪽 나라에서도 추위라는 것은 있다. 

 내가 사는 빈증(Binh Duong)은 하노이에서 1400km 정도 남쪽으로 더 내려오는데, 북부와 기후는 많이 다르지만 그래도 이 시기에는 밤에 두꺼운 이불을 덮고 자곤 한다. 낮이되면 햇볕은 뜨겁지만 불어오는 바람의 느낌은 한국의 가을바람 느낌이다. 건조하고 뜨거우면서도 찬, 어쩐지 감기를 조심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바람이다. 사실 이 무렵이 생활하기엔 가장 쾌적한 계절이라고 하겠다. 이 시기는 사실 건기라고 부르는데, 몇달간 비 한방울 안오기도 한다.


 한국이 봄~여름~가을일 때 빈증(Binh Duong)의 낮은 뜨겁다. 정말 뜨겁다. 덥다는 수준을 넘는 화살같은 땡볕이 쏟아진다. 하지만 우기철에는 구름낀 날도 많고 비가 오기 시작하면 날씨는 금새 선선해진다. 지금 글을 쓰고 있는 7월은 한창 우기 시즌인데, 하루에 한 두번씩은 꼭 비가 쏟아지고 몇시간씩 구름이 끼어있곤 한다. 이런 날씨는 그리 덥지 않다. 한국 장마철 날씨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하지만 하루 종일 비가 오는 것은 아니고, 보통 몇십분정도 폭우가 쏟아지고난 이후 금방 말끔하게 건조해지고 하는 식이다. 

 굳이 비교하자면, 베트남의 여름이 한국 여름보다는 견디기 수월한 편이다. 한국보다 습도가 낮아 그런 것 같다. 햇볕을 피해 그늘에 앉아있으면 어느정도는 견딜만한 더위다. 





신고

베트남의 생활 물가

2016.07.15 00:00


비온뒤 베트남 교외 도로<비온뒤 베트남 교외 도로>




 


 한국인으로써 살기에 베트남은 나쁘지 않다.


 일단 한국인에 대한 대우가 좋다. 한류 드라마, K pop 의 영향으로 한국인/한국은 어떤 선망의 대상이 되어 있다.


 베트남 사람 말로는 외국인 중에서도 한국인이 가장 선망의 대상이라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어딜가나 사람들은 나에게 친절한 편이다. 


 일부 한국인들은 이것을 곡해해서 자신이 특권층인냥 현지인들을 대하기도 할 정도다.. 부끄러운 일도 많이 일어난다.



 의식주는 대체로 싸지만 베트남과 한국의 임금격차를 생각하면 그리 싸지 않게 느껴질수도 있다.


 마트에서 소고기 등심 1kg에 만오천원 정도. 새우, 게 모두 kg당 1.5~2만원 수준.


 망고나 기타 과일들은 kg당 천원~2천원 수준이다. 



 다만, 수입품은 한국보다 대부분 비싸므로 한국에서 사가져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브랜드 옷들도 한국보다 대부분 비싸다. 전자제품도 그렇고.


현지 식재료로 먹고 살기에는 저렴하지만, 한국식으로 살려면 한국만큼 생활비가 든다..



한국인이 살만한 아파트는 교외지역엔 방 두개짜리가 한달에 300~500$ 정도하는데, 대부분 가구 포함 옵션이 들어있다.


도심지는 더 비싸지만, 괜찮은 아파트(베트남에서는 한국인이 살만한 아파트면 고급아파트다)는 교외지역도 비싸므로.. 도심지라고해서 2~3배씩 차이나는 경우는 별로 없다.


아니, 교외라고해서 도심보다 별로 더 싸지는 않다는게 맞는 말같다.


베트남의 아파트는 가격에 감가상각이 뚜렷하여 재테크 대상으로는 좋지 않다는게 중론이다.


월세에 비해서 아파트 가격은 저렴한 편이다. 4~6천만원 정도면 살수 있는데, 최근 외국인도 베트남에서 부동산을 살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어있다.


하지만 실제로 구매하기에는 복잡하고 번거로운 점이 많다고 한다.



베트남에서 실로 놀라울 정도로 싼 것은 서비스요금이다.


한국에 비하면 인건비가 10~25% 수준이므로, 사람이 하는 서비스는 요금도 싸다. 


2천원이면 깔끔한 미용실에서 커트할 수 있다. 두피 마사지 해주는건 2천원 정도 추가.. 놀라운건 두피 마사지를 한시간정도 한다.


시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발마사지샵에서 전신마사지를 90분간 받는 요금은 1.5~2만원 수준으로, 관광객들이 너무 싸서 놀라곤 한다. (근데 실력은 태국이 낫다는 평이다)


오토바이 펑크 때우는건 백원 이백원이면 되고, 고장난 제품 수리하러 출장기사 불러도 5천원 수준이면 마무리된다.






신고

+ Recent posts